메이비, ‘최화정의 파워타임’ 스페셜 DJ로 9년만 라디오 복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윤상현·메이비 부부. /사진제공=SBS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가 ‘배우 윤상현의 아내’ ‘세 아이의 엄마’가 아니라 라디오 DJ로 오랜만에 청취자들을 만난다. 휴가로 잠시 자리를 비운 DJ 최화정을 대신해 오는 27~28일 SBS 파워FM(107.7MHz)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스페셜 DJ를 맡게 됐다.

결혼 전 라디오 DJ로서 부드러운 목소리와 차분한 진행으로 청취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그녀는 오랜만에 청취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메이비의 남편인 배우 윤상현 역시 아내의 DJ 복귀를 응원하며 적극적으로 지지해줬다는 후문이다.

스페셜 DJ 메이비가 진행하는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27일과 28일 낮 12시부터 2시까지 생방송되며, SBS 파워FM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메이비는 최근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 윤상현과 함께 ‘윤비 부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