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보다 힘드네”…‘리틀 포레스트’ 이서진X이승기, 아기 안고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틀 포레스트’ 티저. /사진제공=SBS

이서진과 이승기가 아기와 처음 만나는 모습은 어떨까.

SBS 새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진은 26일 주요 포털 사이트 및 SNS에 2차 티저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서진과 이승기를 아기를 돌보고 있다.

SBS에서 파격적으로 편성한 첫 16부작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스타들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이서진, 이승기에 이어 박나래까지 출연을 확정했다.

공개된 티저에서 이승기는 갓난아기를 품에 안은 채 등장했다. 이승기는 아기를 달래기 위해 이리저리 발을 굴리며 “큰일났다. 이거 운동보다 더 힘들다”라며 어려워했으나 금방 능숙하게 아기를 잠재우는 데 성공했다. 이승기는 아기를 품 속에 편안하게 두고 베테랑 부모 같은 면모를 보였다.

곧 이어 이서진이 등장했다. 이승기가 “팔이 너무 아프다. 조금만 안아달라”고 부탁했지만 이서진은 “네가 안아”라고 말하며 부담스러워했다. 하지만 이서진은 이내 “아기 그렇게 함부로 안는 거 아니다”라며 행여 아기가 불편할까 쇼파에 기대어 앉는 걸 추천했다. 그러면서 “아기 추운데 왜 밖에 나왔냐” “아기 발목 다 나왔다”며 누구보다 아기를 걱정하는 ‘츤데레 삼촌미(美)’를 뽐냈다. 겉으로는 무관심한 듯 하지만 누구보다 아이를 살뜰이 챙기는 이서진의 반전 모습이 ‘리틀 포레스트’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이서진과 이승기는 ‘리틀 포레스트’ 돌봄하우스의 개장을 앞두고 아기 돌보기 예행 연습을 톡톡히 치렀다는 후문이다.

티저 말미에는 새로운 멤버의 등장이 예고됐다. 자신의 조카를 이서진, 이승기에 맡겨 두고 다과를 준비하고 있는 여자 멤버의 실루엣이 공개돼 궁금증을 모은다. 과연 이승기 품 속의 아기는 누구의 조카일지, 새로운 멤버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리틀 포레스트’는 올 여름 첫 방송을 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