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2’ 고주원♥김보미, 제주도서 동침 후 잦아진 스킨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연애의 맛2’ 고주원-김보미 커플. /사진제공=TV CHOSUN ‘연애의 맛’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에서 고주원과 김보미가 피곤을 핑계 삼아 함께 보낸 첫날밤 후 점점 달콤함을 더해가는 제주 3일차 ‘으른 데이트’를 선보인다.

지난 20일 방송된 5회에서 고주원은 김보미를 만나기 위해 예고 없이 제주도를 찾았다. 두 사람은 고주원의 숙소에서 함께 저녁을 먹고 노을을 감상한 후 고주원이 꾹꾹 눌러쓴 손편지를 읽으며 그동안의 서운함을 풀고 더 가까워졌다. 숙소로 들어간 두 사람은 둘만의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다 이내 스르륵 잠이 들어 한 지붕 아래 동침하게 됐다.

오는 27일 방송될 ‘연애의 맛’ 6회에서 깜짝 제주 데이트 3일째를 즐기는 보고커플은 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 첫 동침 이후 알람 소리에 깬 고주원은 비몽사몽 와중에도 김보미의 이불을 먼저 봐주고 다시 잠이 드는 배려남의 면모를 보였다. 뒤늦게 일어난 김보미는 멀찍이 떨어져 잠들어 있는 고주원을 쳐다보며 지난밤 자신도 모르게 잠이 들어버린 상황에 어찌할 바 모르고 민망해 했다.

김보미의 인기척에 고주원은 눈을 비비며 일어났다. 처음으로 같이 아침을 맞이하는 두 사람은 수줍은 듯 설레는 아침 풍경을 만들어냈다. 어색했던 스킨십이 잦아지고 자연스러워진 가운데, 첫 날밤 그 후 보고커플의 달달한 이야기가 안방극장을 들썩일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는 제주도가 아니라 한강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보고커플의 모습도 볼 수 있다. 한강에서 치킨 배달을 기다리던 보고커플이 갑작스럽게 ‘네잎클로버 찾기’ 내기에 돌입했다. 시작하자마자 김보미는 네잎클로버를 발견, 행운의 여신의 포스를 뿜어내 고주원을 미소 짓게 했다. 내기에서 이긴 소원으로 분수대에 발을 담그자는 김보미와 긴 바지가 젖을까 봐 안 된다는 고지식남 고주원은 티격태격하며 데이트를 즐겼다.

제작진은 “그동안 서운함과 오해가 더해지면서 냉기류 조짐을 보였던 고주원과 김보미 커플이 제주도 깜짝 데이트 이후 급반전된 설렘을 이어 간다”며 “정말 각본 없는 드라마처럼 제작진마저 두 사람의 연애가 매주 궁금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애의 맛’ 시즌2 5회는 오는 27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