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광고료 전액 기부…‘아름다운 선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선아./사진제공=굳피플

배우 김선아가 광고모델 재능기부를 통해 강원도 산불 피해 주민과 저소득층·다문화 청소년 등에게 생리대를 지원한다.

김선아는 소속사 굳피플의 사회 공헌 기부 캠페인 ‘세븐틴 캠페인’ 일환으로 생리대 브랜드 ‘데이데이’ 광고모델로 나섰다. 그는 캠페인의 좋은 취지에 공감해 일체의 광고 모델료를 받지 않고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데이데이’는 김선아의 광고모델료에 해당하는 금액의 생리대를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 주민들과 저소득층·다문화 청소년들에게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선아는 평소 생필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들의 고충을 공감하고 도울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아는 지난 1월 ‘세븐틴 캠페인’의 독서 기부 프로젝트인 ‘굿리드 프로젝트’에도 참여했다. 김선아는 당시 고(故) 장영희 교수의 영미시선집 ‘생일 그리고 축복’의 표지 얼굴로 나섰다. ‘굿리드 프로젝트’ 수익금 전액은 강원도 탄광촌 저소득 아동 교육과 급식 지원에 사용됐다.

굳피플의 ‘세븐틴 캠페인’은 세상을 이끌어갈 차세대 주인공인 17세 이하 청소년들에게 좀 더 나은 세상을 보여주자는 의미의 사회 공헌 기부 캠페인이다.

김선아는 현재 하반기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촬영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