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석 거취는…전참시 관계자 “상황 파악 후 결정될 것”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전참시’ 방송 갈무리

채무불이행 논란을 빚고 있는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을 ‘전참시’에서 계속 볼 수 있을까. 관건은 당사자 간의 원만한 해결과 시청자의 여론에 달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관계자는 26일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현재 강현석의 채무 관련 논란을 인지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며 “향후 방송 분량 편집이나 계속 출연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일부 관계자는 강현석의 채무 변제 과정에서 문제는 있었으나 범죄를 저지른 것은 아니기 때문에 과거 학교 폭력 논란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강 씨가 피해자에게 직접 진정성 있게 사과한 뒤 원만하게 갈등을 해결한다면 방송 출연의 걸림돌은 사라질 수 있다.

문제는 시청자의 여론이다. 이미 많은 시청자들은 이번 사건을 통해 강현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생겼다. 방송과 다른 모습을 보고 큰 실망감을 느꼈다는 시청자도 많다. 따라서 당사자 간 해결이 잘 이뤄지면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자는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 반면 시청자에 따라서 비판의 목소리를 거두지 않을 수도 있다.

따라서 여론의 흐름은 강현석 거취의 열쇠다. 그에 대한 시선이 부정적으로 굳어진다면 ‘전참시’ 시청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제작진에게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따라서 MBC의 공식 입장은 좀 더 상황을 지켜보고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방송 관계자는 “내부 논의 후 공식 입장이 정해지면 추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현석은 채무불이행 논란과 관련해 26일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며 “당사자 분께 유선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 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