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박서준 “안성기 선배와 촬영 후 인생에 대해 생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서준./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사자’의 안성기와 박서준이 호흡을 자신했다.

2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사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자’는 세상에 대한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어느날 원인을 알 수 없는 깊은 상처가 손바닥에 생긴 것을 발견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 가운데 용후는 자신의 상처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안신부(안성기)를 만나게 되고, 그와 함께 검은 악 지신(우도환)을 찾아나서게 된다.

안성기는 “박서준이 아들 벌이다. 그래서 나를 너무 어려워하면 어떡하나 했다. 그런데 친근하게 잘 따라줬다. 호흡이 잘 맞았다.앞으로도 몇 작품 더 같이 하고 싶은 그런 배우”라고 했다. “매력덩어리 같은 배우”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서준은 안성기에 대해 ‘아버지 같다’고 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선배님을 처음 뵀다. ‘선생님’이 아닌가. 그래서 처음에는 선생님이라고 했는데, ‘선배’로 하자고 먼저 말씀을 해주셨다. 그런 부분도 유쾌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박서준은 “부담이 많았는데 선배님을 만나서 다행이었다. 촬영을 마치고 나서는 연기 외에 인생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