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한석규X김현주, 심장 쫄깃한 첫 만남…신경전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왓쳐’ 스틸./사진제공=OCN

OCN ‘왓쳐(WATCHER)’에서 한석규와 김현주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보이스3’ 후속으로 오는 7월 6일 방송되는 ‘왓쳐’ 측은 쉽게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포커페이스의 달인 도치광(한석규 분)과 한태주(김현주 분)의 팽팽한 신경전이 담긴 스틸컷을 26일 공개했다.

‘왓쳐’는 비극적인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인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을 연출한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를 집필한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우연히 마주친 도치광과 한태주의 모습이 담겨있다.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외로운 감시자 치광과 무성한 뒷소문을 몰고 다니는 ‘협상의 달인’ 태주의 대면답게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완벽한 포커페이스가 흥미를 자아낸다. 스치는 눈빛만으로도 숨 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하는 두 사람의 신경전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상대를 꿰뚫어 볼 것 같은 치광의 눈빛은 태주의 속내를 읽어내려는 듯 잘 벼른 칼처럼 날카롭다. 그런 치광의 시선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는 태주의 모습은 단단한 바위같다. 악수를 하고 서늘하게 돌아서는 태주와 손을 거두지 않고 태주의 뒷모습을 흥미롭게 바라보는 치광의 모습은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더한다.

믿었던 선배의 비리를 목격하고 외로운 감시자의 길을 선택한 비리수사팀장 치광과 잘나가는 엘리트 검사였으나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변화를 맞는 태주.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달라진 두 사람이 재회하며 과거와 맞닿아 있는 현재의 사건들을 추적하며 진실을 파헤친다. 특히 범죄자들을 변호하는 태주가 치광이 이끄는 비리수사팀에 외부 고문변호사로 합류하게 되는 진짜 목적이 무엇일지도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 팀이면서 서로를 끊임없이 견제할 수밖에 없는 특수한 관계성을 가진 인물들을 내밀하게 표현해내야 하는 만큼 배우들의 시너지는 ‘왓쳐’를 기대하게 만드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제작진이 거는 신뢰도 절대적이다. 안길호 감독은 “한석규의 디테일, 서강준의 노력과 성실, 김현주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놀라운 시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촬영하는 매 순간이 설레고 기대가 된다. 세 배우가 기존에 보여줬던 캐릭터와는 확실하게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운 작가도 “한석규는 이 이상의 연기는 없다고 단언할 정도로 복합적이고 다면적인 도치광을 만들어냈다. 어떤 배역도 맞춤옷처럼 소화하는 김현주는 욕망과 분노를 해소하기 위해 강인함과 잔혹함을 동시에 내재한 한태주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완전히 다른, 새로운 김현주를 볼 수 있는 기회”라며 아낌없는 신뢰를 보냈다.

‘왓쳐’는 내달 6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