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안성기 “내 나이대 역할, 노쇠한 모습 말고 힘 있다는 것 보여주고 싶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안성기,사자

배우 안성기가 26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사자’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사자’의 배우 안성기가 “이 나이대에도 힘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서 ‘사자’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2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사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자’는 세상에 대한 불신만 남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어느날 원인을 알 수 없는 깊은 상처가 손바닥에 생긴 것을 발견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 가운데 자신의 상처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안신부(안성기)를 만나게 되고, 그와 함께 검은 악 지신(우도환)을 찾아나서게 되는 내용이다.

안성기는 구마 사제 안신부 역으로 출연한다. 상처가 많은 격투기 챔피언 용후를 각성시키면서 악을 찾아나서는 인물이다. 안성기는 출연 이유를 묻자 “내가 아니면 안될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성기는 “해마다 영화를 했는데, 내가 활동이 뜸했다고 느끼실 것 같다. 관객과의 만남이 적었다. 이번에 ‘사자’를 통해서 많은 관객과 만나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안신부가 매력이 있다”고 자신했다.

안성기는 “(안신부는) 내 나이대에도 강렬한 에너지를 줄 수 있을 것 같았다. 내가 그 고민을 많이 한다. 나이가 들면 노쇠해 보이지 않나. 그런데 나이가 들어도 어떤 힘이 있구나, 라는 걸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사자’는 내달 31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