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정소민, 인지도 굴욕…묵묵부답에 출연작 소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사진제공=JTBC

배우 정소민이 JTBC ‘한끼줍쇼’에서 인지도 굴욕을 당한다.

26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배우 예지원과 정소민이 밥동무로 출연해 시흥시 배곧신도시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선다. 배곧신도시는 시흥시를 대표하는 핵심신도시로 서해와 인접해 아름다운 수변 경관을 자랑하는 친환경 도시이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정소민은 솔직하고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좋아하는 음식을 묻는 강호동의 질문에 정소민은 해맑은 표정으로 “일단 밥이 있어야 돼요” “찌개나 국이 있으면 좋고, 고기반찬 있으면 진짜 좋고”라고 속사포 랩을 쏟아내며 식탐을 드러냈다. 좋아하는 음식을 줄줄이 나열하며 기대감에 한껏 부푼 정소민은 한 끼 성공에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벨 도전에 나선 정소민도 인지도 굴욕을 피하진 못했다. 벨 앞에서 자신을 아냐고 묻자 시민은 “잘 모르겠는데요”라고 응답해 정소민을 좌절하게 했다. “배우 정소민입니다”라고 자기소개를 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하기도 했다. 난항을 겪은 정소민은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를 소환하며 분투했다는 후문이다.

정소민의 한 끼 도전 결과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배곧신도시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