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 감우성 지키기로 결심…눈물 마를 날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배우 김하늘이 아픈 감우성을 지키기로 했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의 이야기다. 눈물 마를 날 없는 그의 상황은 시청자들도 뭉클하게 만든다.

지난 25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에서는 약물 후유증으로 급격하게 상태가 악화된 도훈(감우성)을 애잔한 심정으로 보살피는 수진이 모습이 담겼다. 사랑하는 딸 아람이의 성장을 멀리서 지켜보기만 했던 도훈에게 아빠의 자리를 되찾아주며 다시 가족으로 조금씩 묶이기 시작했다. 가족의 그림이 비로소 이뤄졌지만 수진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사랑해서 떠날 수밖에 없었던 도훈을 이해하고, 더 큰 사랑으로 감싸 안으려는 수진의 모습을 시청자들도 공감했다.

가슴 아픈 재회 이후 끓어오르는 감정을 표현하고 있는 김하늘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눈빛부터 표정 하나까지 극중 이수진이 돼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도훈의 아내이자 보호자로서 느끼는 미안함과 책임감이 얽혀있는 복잡한 감정을 담담하게 풀어낸다. 뜨거운 눈물을 흘리면서도 꿋꿋하게 버티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