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활동 시동”…우주소녀, 오는 8월부터 일본 투어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우주소녀.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우주소녀가 오는 8월부터 데뷔 후 처음 일본 투어 콘서트에 나선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26일 “우주소녀가 오는 8월 도쿄를 시작으로 일본 3개 도시에서 ‘일본 제프 투어’를 연다”고 밝혔다.

우주소녀는 오는 8월 17일 도쿄 제프 다이버시티(Zepp DiverCity)를 시작으로 24일 오사카 제프 오사카 베이사이드(Zepp Osaka Bayside), 25일 나고야 제프 나고야(Zepp Nagoya)에서 총 4회 공연을 통해 팬들을 만난다.

이번 투어는 우주소녀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펼치는 단독 콘서트여서 더욱 의미가 깊다. 2017년부터 2018년, 2019년 일본에서 열린 ‘케이콘 재팬(KCON JAPAN’에 참석해 호응을 얻은 만큼 이번 콘서트 역시 팬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우주소녀는 이번 일본 제프 투어를 시작으로 본격 해외 활동에도 시동을 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