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텐스타’ 7월호 표지 장식…청순→섹시→발랄 “까도 까도 끝없는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스타’ 7월호 표지를 장식한 전효성./ 사진제공=텐스타

걸그룹 시크릿 출신 전효성이 종합 엔터테인먼트 매거진 ‘TEN Star(텐스타)’ 7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텐아시아가 발행하는 ‘텐스타’는 26일 전효성과 함께한 7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전효성은 청순한 분위기부터 절제된 섹시미, 상큼하고 발랄한 매력까지 양파처럼 까도 까도 끝없는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화보 속 전효성은 흰색 민소매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청재킷을 걸친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창밖으로 들어오는 햇살과 아련한 표정이 청순한 매력을 배가시킨다. 검은색 홀터넥 원피스를 입은 모습에서는 고혹적이고 섹시한 매력이 넘친다. 또한 피크닉 콘셉트에서는 땋은 머리와 캐주얼 룩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텐스타’ 7월호 전효성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전효성은 지난 10일 종영한 JTBC4 ‘뷰티룸’에서 MC로 활약했다. 그는 “같이 출연한 친구들 모두 아이돌 또래여서 촬영하는 게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어 “효민과 나는 각각 티아라와 시크릿으로 활동한 시기가 비슷했지만 친해질 기회가 없었다. 음악방송 때에도 대기실 밖으로 나갈 일이 거의 없었고, 휴대폰도 없었다. 이번에 같이 방송하면서 많이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평소 뷰티 쪽에 관심이 많았느냐는 질문에 전효성은 “데뷔 초에는 아무것도 몰랐다. 시간이 지날수록 어떻게 해야 화면에서 예쁘게 나오는지 알게 됐고, 살아남기 위해 연구하게 됐다”며 “혼자 메이크업 수정을 하면서 점점 관심이 생겼고, 실력도 많이 늘었다. 피부 관리도 열심히 한다. 물을 많이 마시고 음식도 건강한 것 위주로 먹는다”고 밝혔다.

‘텐스타’ 7월호 전효성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전효성은 데뷔 초에 비해 살이 많이 빠져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그는 “운동과 식단 관리를 병행하면서 건강하게 살을 뺐다”며 “다이어트를 할 때는 하얀 음식들을 최대한 멀리한다. 밀가루, 흰 쌀밥, 설탕, 소금 등이다. 군것질은 아예 안 하고 하루 1000㎉(킬로칼로리) 미만으로 먹는다. 운동도 같은 종목을 반복하면 살이 잘 빠지지 않는다. 요즘에는 테니스와 필라테스 위주로 하고 있다. 유산소 운동을 할 시간이 많지 않아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많이 걷기 위해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전효성은 최근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초콜릿공장’으로 변장해 볼빨간사춘기의 ‘썸 탈거야’를 부르며 변치 않은 가창력을 뽐냈다. 전효성은 “쉽게 출연 결정을 하진 못했다”며 “가수로 데뷔했기에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한참 고민하다가 ‘가수로서 내가 아직 괜찮은 걸까?’ 하는 생각이 들어 테스트를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공백기가 길었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다. 다행히 방청객들이 너무 좋아해 주셨고, 판정단들에게도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위로와 용기를 얻었다”고 고마워했다.

텐스타 7월호 전효성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그는 공백기 동안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전효성은 “늘 바쁘게 살았기 때문에 오랫동안 스케줄이 없었던 건 처음이었다. ‘더 이상 이 직업을 못하게 되면 뭘 해야 할까?’ 하는 생각에 몇 십 번이고 그만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를 기다려주는 팬들이 있으니 대중들이 나에 대해 궁금해 할 때까지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어 다시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전효성은 “다양한 분야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그는 “공백기에도 곡 작업을 계속했다. 악기를 다루고 싶어서 기타도 배웠고, 작사·작곡도 공부 중이다. 음악 방송에는 출연하지 않더라도 올해 안에는 꼭 앨범을 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연기 욕심도 있다. 평범하고 현실적인 감정들을 연기를 할 수 있는 로맨스 작품을 해보고 싶다. 노래, 연기, 예능 모두 잡는 만능 엔터테이너가 될 때까지 끝없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텐스타’ 7월호 전효성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전효성의 더 많은 화보와 비하인드 컷, 인터뷰 전문은 ‘텐스타’ 7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디렉터: 노규민

포토그래퍼: 장한(선인장)

헤어: 지수(제니하우스)

메이크업: 조혜민(제니하우스)

스타일: 이지나, 태유나

장소: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