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광희 “군대서 팬 됐다…(여자)아이들 안무 다 외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MC 광희./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MC 광희가 (여자)아이들의 열렬한 팬임을 밝히며 ‘성덕 인증’을 한다. 

26일 오후 5시 방송될 ‘주간아이돌’에는 그룹 (여자)아이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다.

최근 녹화에서 MC 광희는 (여자)아이들을 만나자마자 쑥스러워했다. 이어 광희는 “제가 군대에 있을 때 (여자)아이들이 데뷔를 했는데, 주말에 다시보기로 계속 돌려봤다”며 수줍게 팬임을 밝혔다. 이어 그는 (여자)아이들의 데뷔곡인 ‘LATATA’부터 ‘Senorita’까지 그동안 외운 안무들을 여과 없이 보여줘 멤버들을 감동하게 했다.

이 밖에도 (여자)아이들은 팔색조 매력을 발산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수진은 “어렸을 때 잠시 태권도 사범을 꿈꾼 적이 있었다”며 숨겨진 격파 실력을 공개했다. 또한 남다른 춤선으로 팀 내 메인 댄서인 수진은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 태민의 ‘MOVE’, 청하의 ‘벌써 12시’까지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평소 팬들 사이에서 첫사랑의 아이콘인 슈화는 청순함을 극대화 시킨 ‘황금 짤’을 탄생시켰다. 슈화는 꽃, 안경, 바람 등의 여러 가지 아이템과 상황을 한편의 청춘 영화처럼 재연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