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정해인, 심상치 않은 기류…위기 해결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봄밤’/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한지민과 정해인에게 위기가 닥친다.

오늘(26일) 방송될 ‘봄밤’ 21, 22회에서는 이정인(한지민)과 유지호(정해인)의 주위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감지된다. 

앞서 이정인과 유지호는 두 사람의 관계를 알게 된 부모님의 반대라는 위기를 맞이했다. 특히 이정인은 부모님께 유지호가 싱글대디라는 사실을 말하지 못했기에 두 사람의 앞날이 더욱 순탄치 않을 것이 예상됐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정인이 누군가의 연락을 받고 당황한 모습이 담겨 있다. 핸드폰을 보고 당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이정인의 얼굴에서 예상하지 못한 소식을 듣게 되었음을 짐작케 한다.

유지호 역시 약국에서 굳은 얼굴로 고개를 숙인 채 생각에 잠긴 모습이다. 그동안 평온을 잃지 않던 그가 고민에 빠진 얼굴을 감추지 못한 이유는 무엇일까. 

‘봄밤’은 오늘(26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