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미궁에 빠진 유괴범 사망 사건…월화극 1위 수성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검법남녀2’ 방송 화면

MBC ‘검법남녀2’에서 노수산나(한수연 역)의 딸 한서현이 키즈카페에서 유괴되는 상황이 벌어지며 새로운 사건이 펼쳐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검법남녀’는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9.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2주 연속 월화극 1위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 역시 3.5%를 기록해 1위를 지켰다. 분당 시청률 10.5%로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이날 방송에서 한수연(노수산나 분)의 딸 한서현이 키즈카페에서 유괴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순찰대와 기동대가 동원됐다. 유괴장소 인근을 철저히 수색하며 위치추적 시스템을 연결해 실시간 추적에 들어갔지만 자녀를 잃은 한수연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한수연은 자신에게 원한 살만한 일들을 회상하며 얼마 전 딸 서현이를 차로 친 유치원 셔틀버스 기사가 해고된 일이 떠올랐다. 또 딸 서현이가 다니고 있는 유치원에서 선생님이 아이들을 학대 한 사건이 한수연으로 인해 밝혀지게 되면서 해고된 유치원 선생님이 파혼까지 당했다는 일을 생각해냈다.

유괴범으로부터 아이의 몸값을 요구 받은 한수연은 돈을 준비해 몸값 전달을 시도하였으나 검거도중 유괴범이 사고를 당하게 되면서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사망하게됐다. 지문조회가 되지 않는 유괴범의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건은 점점 미궁으로 빠지게 됐다.

이때 백범(정재영 분)은 주변의 만류에도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 부검을 해야 한다”고 말해 주변 사람들과 갈등을 빚으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검법남녀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