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우주소녀 보나 “군인 앞에서 더 치명적으로 춤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룹 우주소녀의 보나 / 사진제공=MBC

그룹 우주소녀 보나가 군대 위문 공연만 가면 미안해진다고 고백했다.

2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우주소녀 보나와 개그우먼 홍현희, 배우 김호영, 크리에이터 도티가 출연한다.

이날 보나는 군대 위문 공연만 가면 미안해진다고 털어놓아 ‘차세대 군통령’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우주소녀에게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군인 앞에서 더 치명적으로 춤을 춘다”는 보나는 출연진들의 호응에 힘입어 직접 댄스를 선보였다. 치명적인 댄스를 방출한 보나는 덕분에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고 한다.

또 보나는 “우주소녀의 신곡 안무에 안영미가 숨어 있다”고 고백해 안영미를 놀라게 했다. 뜻밖의 우주소녀와의 협업으로 기쁨을 감추지 못한 안영미가 포효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보나는 그룹 이름 ‘우주소녀’와 자신의 예명 ‘보나’에 대한 비하인드도 털어놓는다. 이 모든 것을 기사로 접했다는 그는 직원들이 자신을 ‘보나’라고 부르자 “보나가 누군데?”라며 응수했다고. 이어 그녀는 자신이 원했던 이름이 따로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드높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