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父, 아들 뒷담화에 오열 “10원 한장 안 남기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살림남2’ 김승현 / 사진제공=KBS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배우 김승현 부모의 아들에 대한 서운함이 폭발했다.

26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의 아버지가 오열한다.

사건은 부모님이 김포 본가에 놀러온 최제우(구 최창민)와 아들 김승현 사이의 은밀한 대화 내용을 본의 아니게 엿듣게 되면서 시작됐다.

이들의 이야기에 큰 충격을 받은 부모님은 서운함을 넘어 배신감까지 느꼈고, 아버지는 “10원 한장 안 남기고 다 쓰고 가겠다”고 괘씸해 했다. 어머니도 “자식 키워봤자 다 소용없다”고 맞장구치면서 “앞으로 둘이서만 즐길 것 다 즐기고 살자”며 성난 아버지를 다독였다.

이후 공장 일을 마치고 돌아온 아버지는 두 아들들에게 집으로 돌아가라며 불호령을 내렸고, “바람이나 쐬자”며 어머니와 함께 밖으로 나가버렸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회한에 잠긴 듯 착잡한 표정의 부모님과 큰 죄라도 지은 듯 침울하게 고개를 떨군 김승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끝내 눈물을 왈칵 쏟아내며 폭풍 오열하는 아버지의 모습까지 담겨 과연 김승현과 최제우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갔기에 이런 사달이 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