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신성록, 첫사랑은 하재숙…”고원희는 내 여자” 공개 고백

[텐아시아=우빈 기자]

‘퍼퓸’ 신성록, 고원희, 김민규, 하재숙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퍼퓸’ 신성록이 고원희를 향한 담대한 ‘기자회견장 공개 고백 엔딩’으로 반전을 안겼다.

지난 25일 방송된 ‘퍼퓸’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7.2%를 기록, 2049 시청률은 3.4%를 기록했다.

이날 서이도(신성록 분)가 그토록 잊지 못했던 첫사랑이 민재희(하재숙 분)이였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서이도는 김태준(조한철 분)에게 밀쳐져 중심을 잃고 넘어지려던 민재희(하재숙)를 붙잡아 준 뒤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던다. 민예린(고원희 분)과 영화관으로 향한 서이도는 스크린을 바라보면서도 어린 시절 소녀가 자신을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던 것을 회상했고, 이어 민재희가 자신을 알아차리지 못한 것에 원망 섞인 눈물을 보였다. 이에 비로소 서이도를 잠식시켰던 첫사랑의 인물이 민재희였다는 것이 밝혀지게 됐다.

이후 서이도는 소음으로 가득 찬 클럽에서 진행된 애프터 파티에 참여하는 의외의 행동을 보였다. 손미유(신혜정 분)가 워크숍 동영상을 재생, 민예린이 성상납 추문에 휩싸이게 되자, 서이도는 사람들이 들이대는 카메라 플래시를 이겨내며, 만신창이가 된 민예린을 데리고, 예전 아버지가 이용했던 산장으로 피신했다. 이런 상황에도 민예린은 음흉한 만리장성 드립을 건넸지만, 서이도는 한사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이내 잠든 민예린에게 약을 발라주며 욕정 덩어리로 변신, 달밤에 체조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다음날 강가에서 어린 시절 물가에 빠졌던 이후의 기억을 떠올린 서이도는 자신을 구해줬던 민재희의 현재 모습과 상상으로 마주했고, “나도 이제 너 모른 척할 거야. 나도 이제 다른 여자 사랑할 거야”라고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고했다. 또한 각종 공포증 때문에 시장에 가는 것조차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이러다 장가나 갈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라고 말하는 민예린에게는 “내가 아무리 해괴한 짓을 해도 너는 괜찮잖아. 나한테 실망 안 할 거잖아”라며 다양한 의미가 내포된 말을 건넸다. 하지만 행복한 시간도 잠시 서이도는 민예린의 성상납 추문으로 인해 월드 패션위크 참가마저 무산될 위기에 처했고, 이를 수습하기 위해 다시 일상으로 복귀했다.

민예린을 향한 마음이 날로 커졌던 윤민석은 민예린을 주희은(박준금 분) 집으로 피신시켰고, 민예린과 연락이 닿지 않는 서이도는 불안함에 잠 못 이루는 밤을 보내고 기자회견장에 도착했다. 차근히 이번 사건에 대한 오해를 풀어가던 서이도는 기자로부터 윤민석과의 관계 질문에 담담하게 이부 형제 관계임을 밝혔지만, 형제의 삼각 로맨스에 딴지를 걸며 민예린과의 사실관계를 묻는 질문에 쉽사리 답을 하지 못했다. 이때 기자회견 전 윤민석을 만나 멱살잡이를 했던 것을 떠올린 서이도는 결심한 듯 앞에 펼쳐있는 가사도우미 계약서를 덮고 “민예린은 내 여자입니다. 민예린을 사랑하고 있습니다”라며 공개 고백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