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라디오’ 슈주 예성 “이특, 단톡방에서 제일 말 많아…아무도 대답 안 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한 슈퍼주니어 멤버 예성./사진제공=KBS 라디오

지난 24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세 번째 미니앨범 ‘Pink Magic’으로 컴백한 슈퍼주니어 예성이 출연했다.

이날 윤정수와 남창희는 “우리 ‘미스터라디오‘에 최초로 아이돌이 출연했다”라며 예성을 반겼다. 이에 예성은 “제가 연예계 인맥이 별로 없다. 말이 없고 낯도 많이 가린다. 그런데 두 분이 DJ라는 얘기를 들었다. 몇 안 되는 안면 있는 분들이라 나오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핑크매직에 맞게 머리를 핑크로 염색했다고 들었는데?” 라는 질문에 예성은 ”앨범 콘셉트 때문에 회사에서 일주일 동안 설득했다. 그런데 핑크색 머리는 두 번 정도 머리 감으면 색이 빠지는 매직 같은 머리다. 적자 나게 생겼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성은 ‘다음 생에 다시 태어난다면 윤정수, 남창희 중에 누구로 태어나겠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내가 두 분을 좋아하는 이유가 긍정파워 때문이다. 정수형이 창희형보다 긍정파워가 더 세 보인다”라며 윤정수를 택했다. 이에 남창희는 “윤정수의 삶이 쉽지 않다. 삶의 풍파가 많았다. 모진 풍파 다 견딜 수 있냐”고 물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예성은 슈퍼주니어 단톡방에서 말이 가장 많은 멤버로 이특을 꼽았다. 그는 “거의 이특씨 혼자 얘기한다. 내레이션 수준”이라고 얘기했다. “멤버들이 대답을 잘 하느냐”라고 묻자 예성은 “거의 나 빼고 아무도 대답을 안 한다. 나만 한다. 1이 없어지긴 하는데 없어지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린다. 이특 형의 독주다. 혼자 하는 생각도 단톡방에 올리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매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