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묵묵부답보다 낫다”…고원희의 쿨한 인정에 쏟아지는 응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고원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고원희가 ‘성형 고백’으로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섰다. 성형 여부에 관심이 쏠린 것은 잠시, 그의 솔직하고 쿨한 반응에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6월초, KBS2 월화드라마 ‘퍼퓸’이 첫 방송 된 이후 주연 배우 고원희의 성형설이 불거졌다. 지난 24일 열린 ‘퍼퓸’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은 고원희에게 성형설과 관련한 질문을 했다.

그러자 고원희는 “뭐라고 답변을 해야할 지 모르겠는데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사실은 사실이니까”라며 “오히려 작품에 누가 될까봐 걱정했다. 성형설이 나오지 않게끔 더 열심히 해서 연기로 보여 주겠다”고 당차게 말했다.

기자간담회가 끝난 뒤 고원희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했다. 그의 쿨한 모습이 화제가 된 것. 일각에서는 성형 이후 달라진 고원희의 모습을 향해 쓴소리도 내뱉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성형이 죄도 아닌데”라며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배우 고원희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누리동에서 열린 KBS2 ‘퍼퓸’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네티즌들은 “쿨한 인정 보기 좋다. 하는 거야 상관 없지만 팬들까지 속이면서 빤히 보이는 거짓말을 하는 다른 연예인들도 배웠으면” “악플 신경쓰지 말고 파이팅” “묵묵부답 하는 것 보단 낫다” “성형이 비난 받을 일은 아니다. 건강에 지장만 없으면 된다” “깔끔하게 인정했으니 응원해주자” “당당해서 더 아름답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퍼퓸’ 팬들도 그를 지지했다. 이날 오후 ‘퍼퓸’ 갤러리 측은 “기자간담회 이후 더욱 이름이 알려진 배우 고원희에 대해 지지 입장을 피력하고자 공식 성명문을 발표한다”며 “고원희는 ‘퍼퓸’에서 주인공의 젊은 시절(2인 1역)을 연기한다. 극 중 중추 역할을 맡은 만큼 팩임감도 남다르고 누구보다 성실한 배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고원희의 역할은 먼훗날 회자될 만한 인생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들도 끝까지 관심 가져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고원희는 2010년 CF모델로 데뷔해 드라마 ‘공중잔혹사-꽃들의 전쟁’ ‘최강배달꾼’ ‘으라차차 와이키키’ ‘당신의 하우스헬퍼’ ‘퍼퓸’, 영화 ‘죄 많은 소녀’ 등에서 활약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