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이지훈-박지현, 포스터 공개…자기 길 개척하는 조선의 두 남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캐릭터 포스터./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 한현희)에서 이지훈과 박지현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주어진 운명에서 벗어나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자 하는 열망을 표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25일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는 민우원(이지훈 분)과 송사희(박지현 분)의 모습이 담겨있다. 먼저 올곧은 눈빛의 우원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완벽한 스펙을 자랑하는 원리원칙과 소신을 지키는 강직한 인물이다.

무엇보다 우원은 조선 최고의 권력가 민익평(최덕문 분)의 아들이다. 포스터 속 대사 ‘아버지..저는 더 나은 세상을 남기고 싶습니다’를 통해 알 수 있듯 그는 아버지의 덕으로 호의호식 할 수 있음에도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사관이 되기로 결심한다.

우원은 이후 예문관의 중심을 지키며 여사들에게 앞으로 나아갈 길을 제시할 선배 사관으로서 활약할 예정. 그의 후배 여사 중 하나인 사희는 우아한 몸짓과 품위 있는 말투가 돋보이는 양반가 자제로, 고요한 눈빛에 뜨거운 열정을 숨기고 있는 불꽃 같은 여인이다.

사희 또한 집안의 바람에 따라 어느 집의 현모양처로서 살 수 있었지만 ‘꽃처럼 살고 싶진 않았기에’ 여사 별시에 응시해 여사로서의 삶을 선택한다. 이는 포스터 속 그의 뜻이 분명해 보이는 눈빛과 입매를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우원과 사희 모두 주어진 운명 대신 자신의 소신에 따라 길을 개척하는 뜨거운 심장을 가진 인물이다. 사관으로서 조선의 역사를 기록하고 자신만의 인생을 펼치는 두 사람의 이야기에 주목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