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입영 대상자 전환→성매매 등 7개 혐의로 검찰에 송치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승리,서울지방법원

승리./ 사진=텐아시아DB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 승리가 입영 연기를 추가로 신청하지 않았다. 연기 기한 만료로 입영 대상자가 됐다. 이가운데  승리는 성매매 등 7가지 혐의를 받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승리에게 적용한 혐의는 7가지다. 성매매와 성매매알선, 변호사비 업무상횡령, 버닝썬 자금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교사,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이다.

승리는 2015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대만과 일본, 홍콩인 일행 등을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본인이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도 있다. 다만 경찰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의 성접대 의혹은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항공료와 호텔비용 등을 따져봤지만 큰 금액이 아닌 데다 참석자들 극히 일부만 성관계를 했다”면서 “법리적으로 볼 때 성매매라고 볼 순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는 유 전 대표,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와 공모해 MD 급여 명목으로 약 5억7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및 네모파트너즈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버닝썬 자금 5억3천여만원을 횡령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날 자정을 기해 승리는 현역 입영 대상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승리는 지난 3월 25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할 예정이었지만 버닝썬 사태 이후 경찰 조사를 위해 ‘현역병 입영연기원’을 제출, 3개월간 입대를 미뤘다.

병무청은 추후 현역 입영일자를 승리에게 재통지할 예정이다. 승리가 입영 연기를 신청하지 않거나 병무청에서 입영 연기에 ‘이유가 없다’고 결론을 내리면 입대와 동시에 사건이 헌병으로 이첩돼 민간 경찰과 공조 수사가 이뤄지게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