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결말, 시청자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출연진./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 출연하는 배우 박보영이 25일 종영을 앞두고 “결말이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되고 설렌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고세연 검사 역을 맡았다. 박보영은 “촬영을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세연이와 민이(안효섭 분)가 어떻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긴 시간 동안 ‘어비스’를 시청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차민 역을 맡은 안효섭은 “나에게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박동철 역을 맡은 이시언은 “‘어비스’는 이제 끝나지만 나는 다음에 또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을 약속하겠다. 앞으로도 시청자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훌륭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지욱을 연기하는 권수현은 “서지욱이라는 인물 자체가 감정을 잘 드러내지도 않고 드러낼 수 없는 인물이어서 많이 감추고 연기를 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개인적으로 11~12회 이후 본격적으로 감정을 표현하기 시작하면서 기억에 남는 장면들이 많았고 그런 부분들을 시청자들이 좋게 봐전 것 같아 자리를 빌어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어비스’ 최종회는 이날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