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서울에서 펼쳐진 깜짝 버스킹…박정현·하림·헨리·수현·임헌일·김필이 뭉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비긴어게인3’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의 출연자들이 버스킹으로 국내 팬들을 만났다.

가수들의 해외 버스킹 도전기를 보여주는 ‘비긴어게인’은 오는 7월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지난 4월 첫 번째 팀인 박정현·하림·헨리·악동뮤지션 수현·임헌일·김필로 구성된 ‘패밀리밴드’가 이탈리아에서 길거리 공연을 앞두고 서울 한복판에서 먼저 깜짝 버스킹을 선사했다.

국내 버스킹의 첫 번째 주자로는 ‘패밀리밴드’의 든든한 나침반 하림과 가수 김필이 나섰다. 두 사람이 택한 장소는 늦은 저녁 시민들이 모여드는 길거리 포장마차였다. 짙은 호소력을 지닌 두 사람의 목소리가 밤거리를 감성으로 물들였다. 하림은 대표곡 ‘퇴근길’을 열창하며 시민들의 노곤한 피로를 달랬다. 김필 역시 서정적인 목소리가 돋보이는 ‘청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지친 하루를 위로하는 두 사람의 공연에 시민들 역시 따뜻한 박수로 화답했다고 한다.

‘패밀리밴드’의 막내를 맡고 있는 헨리와 수현은 광화문에 위치한 한 기업을 찾아가 버스킹을 펼쳤다. 두 사람은 지난 시즌 당시 낯설고 힘든 여정에서도 서로를 챙겨주는 ‘남매 호흡’으로 사랑을 받았다. 이날 역시 오랜만에 함께 호흡을 맞췄음에도 불구하고, 금세 자연스러운 하모니를 뽐내며 패밀리밴드의 저력을 증명했다. ‘Lucky’ ‘I’m Yours’ 등 흥 넘치는 선곡으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직장인들에게 한 템포 쉬어갈 수 있는 활력을 더했다.

국내 버스킹 마지막 날에는 ‘패밀리밴드’ 모두가 삼성동에 위치한 복합 쇼핑몰 앞에서 단체 버스킹을 펼쳤다. 지는 노을을 배경으로 도심 한복판에서 펼쳐진 멤버들의 공연이 지나가는 행인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았다. 멤버들은 익숙하게 호흡을 맞추며 지난 시즌 포르투갈과 헝가리 거리에 울려퍼졌던 ‘Someone Like You’를 재현했다. 박정현은 리스본에서 부른 ‘꿈에’로 호응을 얻었다. 새 식구로 합류한 임헌일은 뛰어난 기타 연주 실력을 뽐냈다.

25일 ‘패밀리밴드’ 팀의 첫 번째 선공개 영상 베로나송 편이 공개된다. ‘베로나송’ 영상에는 어쿠스틱 기타를 직접 연주하며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수현의 모습을 담긴다. 수현이 부른 노래는 이탈리아 현지에서 ‘패밀리밴드’가 즉흥적으로 작사·작곡한 노래로 촬영 당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