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양파농가 돕자”···백종원 유튜브 영상 이틀새 135만 돌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백종원의 요리비책’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방송에 이어 유트뷰까지 접수한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가격 폭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양파 농가들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부치고 나섰다. 백종원이 양파 소비 촉진을 위해 선보인 유튜브 영상은 이틀만에 조회수 135만을 돌파하며 네티즌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백종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에 “양파 농가를 응원합니다! 만능양파볶음 대작전 1편: 양파 손질과 보관법”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백종원은 “수확량 급증으로 양파 가격이 폭락해 농가가 큰 시름에 빠졌다. 모두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을 고심한 끝에 다양한 요리에 활용 가능한 만능양파볶음을 만들어 소개한다”고 설명했다. 가격이 쌀 때 양파를 많이 사두면 좋겠지만 잘 보관하지 않으면 썩기 쉬우므로 손질과 보관법부터 소개한 것. 또한 백종원은 “양파는 건강에 좋으니 쌀 때 많이 먹어두는 게 좋다”며 소비를 권장했다.

백종원은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까서 버리는 양파껍질을 활용하는 방법부터 설명했다. 그는 “양파껍질은 국물을 낼 때 좋다. 국물을 우릴 때 양파랑 마늘 밖에 없다면 나는 양파를 쓴다. 효과가 훨씬 좋다”고 추천했다.

15kg짜리 양파 한 망을 사서 썪지 않게 보관하는 방법도 알려줬다. 그는 “껍질을 까서 보관할 때에는 쿠킹 호일로 하나씩 싸고, 봉지에 넣어서 냉장고에 넣어두면 된다”며 시범을 보였다. 이어 “양파가 땅속에서 자라지 않나. 태생 자체가 어두운 것을 좋아한다. 신기한 게 양파가 살던 환경을 만들어 주면 오래 간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껍질째 보관하려면 헌 스타킹에 넣어서 그늘에 걸어두고 보관하면 된다”며 스타킹을 이용한 보관 방법도 선보였다.

양파 까는 방법, 써는 방법, 채 써는 방법, 다지는 방법 등도 자신만의 특급 노하우로 전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유의 구수한 말투로 “칼질 연습하기 제일 좋은 방법이 양파”라며 구독자들의 양파 사용을 권장하기도 했다.

이 영상은 이틀만에 조회수 130만을 돌파하는 등 큰 화제가 됐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양파는 평년 대비 30% 이상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양파 가격이 폭락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양파(상품·20㎏) 도매가격은 지난달 기준 1만2100원을 기록해 전월 대비 33.3% 하락했다. 1년 전보다는 28.3% 내려간 수치다.

이 때문에 백종원이 올린 양파 소비 촉진 동영상에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주변에 양파 재배하는 분들 걱정이 많던데 역시 백선생님 대단하다. 존경스럽다” “아버지가 예산에서 양파 장사 하는데 너무 감사한 영상이다” “양파 주산지의 농협에서 근무하고 있다. 시기적절한 영상, 너무 감사하다” “자신의 영향력을 좋은 곳에 쓰려고 하는 같다. 농부들 도와 드리려는 의도가 눈에 띈다” “안 그래도 어머니가 양파 싸다고 대량으로 사셔서 어떻게 하나 고민했는데 타이밍 좋게 올려주시네요” “신랑이 농사 짓는데 20kg 양파 공판장 가격 5000원도 안해서 걱정이 많은데 이런 영상도 올려주시고, 정말 감동입니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백종원은 양파 보관, 손질법 등에 이어 만능양파볶음 제조법과 이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까지 양파볶음 시리즈를 잇달아 내보낼 것을 예고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