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김애경, 프랑스 유명전시회 살롱 앙데팡당전 참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살롱 앙데팡당전 포스터

배우 임하룡과 김애경이 프랑스 유명전시회 살롱 앙데팡당전(Salon des Independants)에 참가한다.

135년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프랑스 살롱 앙데팡당전은 오는 26일부터 7월 2일까지 서울 서초구 갤러리K에서 열린다.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250여 점의 작품이 출품된다. ADAGP(글로벌저작권자)를 획득한 작가들이 다양하고 독창적인 작업 양식으로 만든 작품을 볼 수 있으며, 프랑스 앙데팡당 회원들의 작품 10여 점도 전시될 예정이다.

프랑스 초대 문화부 장관을 역임한 앙드레말로협회 재단의 피에르 쿠르(Pierre COUREUX) 회장과 살롱 앙데팡당의 자멜 제무라(Diamal ZEMOURA) 회장, 외빈들이 이번 전시회에 참석한다.

한국미술저작권 진흥 협회의 관계자는 25일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국의 작가들이 본격적으로 국제 미술 시장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한국 관람객들에겐 유럽 미술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의 유명작가 정미애 등 국내외 39명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는 살롱 앙데팡당전은 지난 1884년 당시 미술학교와 아카데미가 주도하던 관료적인 살롱전에 반발한 화가들이 모여 1884년 5월 처음 전시회를 개최한 이후 현재까지 135회 이어져온 권위 있고 유서 깊은 살롱전이다.

신인상주의와 나비파, 입체주의의 모태도 됐고 근 현대 미술의 대중화에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물론 고흐, 세잔, 마티스, 달리, 뭉크, 샤갈 등 세계적인 작가도 배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