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잉넛,크레용팝 악수회에 깜짝 등장

크라잉넛 이상면과 함께

걸그룹 크레용팝이 지난 13일 홍대 ‘잔다리 페스타’ 공연이 끝난 후 공연장에 모인 약 200여 명의 팬들과 함께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악수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크레용팝은 팬들과 일일이 눈을 마주치고 악수를 나누며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소속사 측은 “이날 모인 10대부터 50대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한 다양한 연령층의 팬들은 시민 통행에 지장 없이 질서정연하게 줄을 서서 멤버들과 악수를 나누며 가수와 팬 간의 직접적이고 즐거운 소통의 시간을 만끽했다”고 전했다.

크레용팝의 악수회를 통한 팬 서비스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빠빠빠’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기 전부터 크레용팝은 방송 및 행사 스케줄이 끝날 때마다 자신들을 응원하러 온 팬들과 악수회를 통해 직접 소통했던 것.

크레용팝 멤버 웨이는 “최근에는 빠듯한 스케줄과 장소 여건 상 악수회를 진행하지 못한 채 공연장을 떠나야 했던 경우가 종종 있어 팬 여러분에게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며 “오늘은 특별히 더 많은 팬 여러분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사전 공지를 통해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악수회에는 한국의 인디 1세대 펑크록 밴드인 크라잉넛의 멤버 이상면이 직접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크레용팝은 오는 27일 홍대 라이브클럽 브이홀에서 열리는 ‘크라잉넛쇼-체지방 감량쇼’에 스페셜 게스트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 아르카디아

    크라잉넛을 기억합니다. 길거리와 홍대에서 공연을 하면서, 길거리에서 파는 땅콩과자를 사서 나누어 먹으며 성장하셨지요. 크라잉넛과 크레용팝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우라 사회의 건강한 ‘을’의 역습을 보여 주었다는 것이지요. 크라잉넛과 크레용팝과 같이 획일화되고 자본이 강조되는 우리 가요계에 혁신을 가져오는 이들이 보다 늘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