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전혜진 “남편 이선균과 작품 얘기? 정보 전달만 하는 사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비스트’에서 마약 브로커 춘배를 연기한 배우 전혜진./ 사진=NEW

배우 전혜진이 남편 이선균과 “정보 전달만 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24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전혜진을 만났다. 이날 전혜진은 영화 ‘비스트’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비스트’에서 전혜진은 자신이 저지른 살인을 은폐해주는 대가로 한수(이성민)에게 살인마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제공하는 마약 브로커 춘배를 연기했다. 그는 헤어스타일부터 옷차림, 말투까지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했다.

이날 전혜진은 “남편 이선균과 ‘이런 작품이 들어왔다’ 정도는 얘기하는데 ‘했으면 좋겠다’ ‘안 했으면 좋겠다’ 라는 얘기는 하지 않는다. 남의 얘기는 서로 안 듣는 편이다. 서로 정보 전달만 한다”며 웃었다.

이어 전혜진은 “지인에게 들었는데 남편이 시사회 때 내가 나온 모습을 보고 웃었다고 하더라”며 “영화를 볼 수록 좋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비스트’는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2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