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라디오’ 뮤비 감독 하이퀄리티피쉬 “내 대표작은 태민 ‘MOVE’…너무 잘 소화해줘 놀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사진제공=MBC 표준FM

뮤직비디오 감독 ‘하이퀄리티피쉬(이하 하퀄피)’가 지난 23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유명 아이돌들과의 작업 비화를 밝혔다.

하퀄피 감독은 태민의 ‘MOVE’ 뮤직비디오를 시작으로 종현의 ‘빛이 나(Shinin’)’, 몬스타엑스와 스티브아오키의 ‘Play It Cool’, I.M의 ‘HORIZON’, 동방신기의 ‘Truth’, 신화의 ‘Kiss Me Like That’, Jus2의 ‘FOCUS ON ME’, 스트레이키즈의 데뷔 트레일러부터 신곡 ‘부작용’까지 다양한 아이돌의 영상을 작업해왔다.

방송 인터뷰는 ‘아이돌 라디오’가 처음이라고 밝힌 하퀄피 감독은 DJ 정일훈과 이홍기의 ‘COOKIES(feat. 정일훈 of 비투비)’의 뮤직비디오로 함께 작업한 인연이 있다고 말했다. DJ 정일훈은 당시를 회상하며 “무중력을 표현하기 위해 철봉에 매달려 촬영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이날 하퀄피 감독은 자신의 대표작으로 태민의 ‘MOVE’를 꼽았다.

하퀄피 감독은 “태민의 ‘MOVE’가 아이돌과 함께한 첫 작품인데, 비 맞으며 춤추는 장면에서 태민이 고생을 많이 했다”면서, “태민이 착해 계속 괜찮다고 말했지만 첫 작품에 욕심이 앞서 고생을 많이 시켰던 것 같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태민은 아이돌보다 아티스트에 가깝다고 생각해서 안무를 넣을 자리에 무용 느낌의 프리 퍼포먼스를 넣었는데 너무 잘 소화해줘 놀랐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하퀄피 감독은 지난 4월 몬스타엑스 멤버 I.M이 발표한 믹스테잎 ‘HORIZON’에 대해 “‘Play It Cool’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I.M과 대화를 나누다 급하게 작업하게 됐다”는 비하인드를 밝혔다. 갓세븐의 JB와 유겸이 유닛으로 활동한 Jus2의 ‘FOCUS ON ME’에 관해서는 “노래가 너무 좋았다”며 “재범과 유겸 모두 열정이 많고 안무도 예뻐 재미있게 찍었다”고 말했다.

또한 하퀄피 감독은 가장 많은 작업을 함께한 스트레이키즈에 관해서는 “데뷔 트레일러를 의뢰받았는데, 이후의 뮤직비디오로 세계관이 이어지기 때문에 계속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스트레이키즈의 세계관은 아직 진행 중이다. 보시는 분들의 해석에 따라 앞으로 더 재미있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리고 스트레이키즈 멤버 방찬에 관해서는 “‘잘한다’는 말로밖에 설명이 안 되는 멤버”라며 “디렉션을 주면 촬영이 어떻게 될지 모두 꿰뚫고 있는 느낌”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학창시절에 춤을 췄었다”는 하퀄피 감독은 “현장에서 춤 디렉션을 줄 때 직접 춤추며 보여주기도 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촬영하기 전에 그 노래를 알람으로도 설정해두고, 계속 틀어놓는다. 어떤 그림이 어울릴지 떠올리기 위해 몇 천 번 듣는다”고 프로 감독의 열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퀄피 감독은 뮤직비디오 감독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에 남들은 따라오지 못할 정도의 위치가 될 만큼 열중하라”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이돌은 본인의 꿈을 열심히 좇아가는 모습이 경외스럽다”는 응원의 말로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