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성접대 의혹’ 싸이, 참고인 조사→’스트레이트’ 증언 확보한 방송 예고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YG 대표 양현석(왼쪽)과 가수 싸이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싸이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前)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모든 의혹을 부인했지만 YG의 성접대 의혹을 처음으로 보도한 MBC 탐사 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추가 증언을 확보한 방송을 예고하며 더 큰 파장이 일 전망이다.

2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싸이는 지난 16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양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약 9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성접대·성매매 의혹에 관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은 지난달 27일 방송된 ‘스트레이트’를 통해 알려졌다.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 등이 2014년 7월 서울의 한 식당을 통째로 빌려 재력가들을 접대하는 자리를 마련했고, 당시 싸이도 같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들도 참석했고, 성매매로 이어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방송 직후 YG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의 초대로 동석은 했으나, 어떤 형식의 접대로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싸이는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의 SNS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자리에 동석한 것은 사실이지만 양 전 대표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다’고 연루설을 부인했다.
싸이는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참고인 10여 명 중 한 명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9시간 넘게 이어진 조사에서 싸이는 의혹이 불거진 자리에 있었던 것은 맞지만 성매매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스트레이트’ 예고편 / 사지제공=MBC

동남아 재력가들에 대한 YG의 해외 성접대 의혹을 제기한 ‘스트레이트’는 오늘(24일) 추가 보도에 나선다. ‘스트레이트’는 방송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2014년 10월 조 로우의 초대로 정마담이 인솔한 여성들이 프랑스로 건너갔으며, 초호화 요트에 숙박하며 일부 여성들은 조 로우와 그 일행들의 방에서 함께 밤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조 로우 일행에 대한 성 접대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과 이를 알선한 측이 YG였다는 것도 확인됐다고 알렸다.

‘스트레이트’는 유흥업소 여성들의 유럽 출장이 YG 직원을 통해 성사됐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이들의 유럽 체류 기간 문제가 생기자, 조 로우 측은 인솔자인 정 마담이 아닌 YG 측에 문제 제기했다는 추가 증언도 확보했다. 또 유흥업소 여성들과 함께 조 로우 일행이 이른바 2차를 간 호텔을 당시 YG 직원 김 모 씨가 잡아 줬다는 증언도 확보했다고 예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