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X안효섭X이시언vs권수현, 흥미진진 막판 두뇌 싸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 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이하 ‘어비스’)에서 박보영, 안효섭, 이시언이 권수현 처단을 위한 막판 스퍼트를 올린다.

‘어비스’ 제작진은 24일 15화 방송에 앞서 고세연(박보영 분), 차민(안효섭 분), 박동철(이시언 분)의 공조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세 사람은 선글라스와 모자, 마스크로 철저하게 위장한 뒤 서지욱(권수현 분)의 집에 잠입해 있다. 서지욱의 연쇄 살인 내막을 밝혀 벼랑 끝으로 내몰기 위해 극강의 수사력을 가동하고 있는 세 사람의 마지막 카운터펀치라는 설명이다. 

앞서 고세연과 차민은 서지욱, 서천식(이대연 분)의 가짜 부자 관계가 담긴 찌라시를 유포하고 서지욱이 지금껏 의문의 사람에게 받은 선물상자의 배송 과정을 추적해 ‘연쇄살인마’ 오영철(이성재 분)과 검은 커넥션을 입증해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제 오영철과 서지욱이 범죄를 공모했다는 증거를 찾는 것만 남기며 기대감을 모았다.

‘어비스’ 제작진은 “결말을 단 2화 앞둔 상황이다. 고세연, 차민, 박동철이 서지욱의 집에서 찾아낼 결정적 증거에 주목해달라”며 “과연 서지욱을 법의 심판대에 세워 단죄할 수 있을지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어비스’ 15화는 오늘(2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