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여신‘ 송가인X홍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뜬다…그들의 고민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스틸./사진제공=KBS Joy

24일 방송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홍자가 보살들이 작곡한 노래에 탁월한 가창력을 뽐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기나긴 무명시절을 지나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드러낸 송가인과 홍자가 찾아온다. 진중한 노래만 불러온 홍자는 자신의 발랄한 성격을 사람들이 어색해 할까봐 걱정이라고 하고, 송가인은 약삭빠르지 못한 성격이 고민이라고 말한다.

이에 보살들은 밑도 끝도 없는 농담을 발동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이수근은 거절을 잘 못 한다는 송가인에게 “내년에 우리 아버지 팔순 때 와라”라는 종잡을 수 없는 흐름으로 그들을 당황하게 만든다. 하지만 곧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현실 조언을 전파하며 송가인과 홍자의 고민을 해결한다.

이어 이수근은 가족의 대를 이으며 물려받은 끼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귀를 의심케 하는 폭탄 실언을 내뱉는다. 이수근이 잠시 신에 빙의되었다고 변명하자 송가인은 “잡신 아니에요?!”라며 뼈 때리는 발언을 던져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송가인과 홍자는 보살들이 직접 작곡한 멜로디에 간드러지는 가사를 얹으며 명불허전 미스 트로트다운 가창력을 선보인다. 그들이 선사할 흥겨운 노래에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