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현, 생일 기념 팬미팅 ‘성황’…”사랑합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대현. / 제공=STX라이언하트

 

가수 정대현이 지난 22일 자신의 생일을 앞두고 약 200명의 팬들과 데뷔 후 처음으로 단독 팬미팅을 열었다.

솔로곡 ‘너는 내게’와 ‘베이비(Baby)’를 부르며 무대에 오른 정대현은 “정말 보고싶었다”며 팬들을 향해 인사했다.

이어 ‘대현이 궁금해’라는 코너를 마련해 어린 시절과 지난 4월 내놓은 솔로 음반의 작업 당시 사진 등을 공개했다. 그는 새롭게 둥지를 튼 소속사 STX라이언하트와의 계약 이후의 근황과 앞으로 계획도 밝히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대현이와 파티타임’이라는 코너를 통해서는 팬들과 퀴즈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정대현은 케이크의 촛불을 끄며 “많은 걸 바라지 않고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빌었다.

이어 그는 팬들을 위해 직접 쓴 편지를 읽었다. “7년이라는 시간 동안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 이 시간 동안 보잘것없는 내게 많은 변화를 가져다준 건 팬들 덕분이다. 힘들 때마다 다시 일어설 수 있게 해 준 건 여러분의 한마디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진심으로 고맙다. 사랑한다”고 털어놨다.

그룹 비에이피(B.A.P)의 ‘해피 버스데이(Happy Birthday)’를 부르며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