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상, 오는 26일 새 음반 ‘러버’ 발표…장기 공연도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윤현상. / 제공=문화인

가수 윤현상이 새 음반으로 돌아온다.

윤현상의 소속사 문화인(文化人)은 “윤현상이 오는 26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음반 ‘러버(LOVER)’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미니음반 발매는 2017년 내놓은 두 번째 미니음반 ‘애티튜드(Attitude)’ 이후 약 1년 9개월 만이다.

윤현상은 자신의 개인 SNS에 새 음반의 재킷 사진을 올리며 신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사진에는 초록색으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윤현상의 모습이 담겨있다.

문화인의 관계자는 “윤현상은 새 음반에 ‘사랑’에 대한 감성을 5곡으로 풀어냈다. 그의 발전과 성장, 성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윤현상은 새 음반을 내놓는 오는 26일 서울 서교동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공연 프로젝트인 ‘웬즈데이 프로젝트(Wednesday project)’에 참여한다. 오는 7월 17일까지 4주간 매주 수요일마다 각각 다른 주제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