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유병재X박나래, 용답동 호텔식 원룸 소개 “보안 철저, 잔디 옥상도”

[텐아시아=우빈 기자]

‘구해줘 홈즈’ 유병재 박나래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병재와 박나래가 처음으로 독립하는 의뢰인을 위한 집을 소개했다.

23일 밤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처음으로 독립하는 의뢰인을 위한 집을 찾아나섰다.

이날 유병재와 박나래는 한양대 근처 월셋집을 찾는 의뢰인을 위해 성동구 용답동에 있는 철통보안 호텔식 원룸을 소개했다. 장한평 역에서 박나래를 만난 유병재는 “말도 안 되는 집이다. 초초초초 역세권의 집”이라고 자신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침대. 탁자, 쇼파 등 깔끔한 인테리어를 보고 감탄한 박나래는 “이게 다 기본 옵션이에요?”라고 물었고, 유병재는 “전시용이다”라고 설명해 아쉬움을 안겼다. 이 집의 장점은 여성에게 가장 중요한 보안이 철저하는 점이었다. 방문자 영상 녹화가 가 다 가능했고, 휴대전화 연동이 가능했다.

또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인덕션이 기본이었고 화장실도 깔끔했다. 박나래는 “이 집의 히든카드는 초록 잔디 옥상이다. 바비큐장도 예약하면 이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가격대가 맞지 않을 거라는 말에 유병재는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40만원, 관리비 7만원”이라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