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진룡, 김용진에 “소문대로 대단한 가창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김용진이 호소력 짙은 무대로 ‘묻어버린 아픔’을 노래해 김진룡의 칭찬을 받았다.

22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김진룡 편으로 꾸며졌다. 김진룡은 김수희의 ‘남행열차’, 김동환의 ‘묻어버린 아픔’, 심신의 ‘욕심쟁이’ 등 사랑과 이별을 주제로 한 발라드부터 댄스, 록, 트로트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 히트 메이커.

이날 네 번째 무대를 꾸민 김용진은 김동한의 ‘묻어버린 아픔’을 노래했다. 검은 셔츠를 입고 등장한 김용진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무대를 채워 눈길을 끌었다. 무대가 마친 뒤 김진룡은 “이 노래는 노래실력이 없으면 못 한다. 소문대로 대단한 가창력을 봤다”고 칭찬했다.

한편 김용진은 382표를 받은 팝페라 듀에토에 밀려 1승을 가져가진 못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