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스트레이키즈, ‘부작용’에 담은 메시지…어둠 속 격렬한 안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쇼! 음악중심’ 방송 화면

그룹 스트레이키즈가 신곡 ‘부작용’으로 역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22일 방송된 ‘쇼! 음악중심’에서 스트레이키즈는 새 스페셜 음반 ‘클레 투 : 옐로 우드’(Clé 2 : Yellow Wood)의 타이틀곡 ‘부작용’으로 컴백 무대를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스트레이키즈는 어두운 계열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 멤버들과 함께 다양한 대형을 이루며 격렬한 칼군무를 소화했다. 특히 “머리 아프다”라는 반복된 후렴구로 이목을 끌었다.

‘부작용’은 역동적인 안무가 인상적인 곡으로, 용기 있게 선택한 길에 대한 부작용에 대한 이야기를 담는다. 앞서 지난 19일(현지시간) 빌보드는 이 곡에 대해 “강렬한 사이트랜스 장르로 자신들의 상황을 직설적이고 공격적으로 표현한 가사 ‘머리 아프다’가 반복된다”면서 새 음반 소식을 다뤘다. 이어 “이번 음반에는 경쾌한 비트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여름과 잘 어울리는 곡들이 담겼다”고 호평한 바 있다. 

이밖에도 ‘쇼! 음악중심’에는 레오, 레드벨벳, SF9, 김현철 (With. 슬기 of 레드벨벳), 김호영, 러블리즈, 우주소녀, 전소미, 프로미스나인, 육중완밴드, 아이즈, 체리블렛, 에이티즈, WE IN THE ZONE, 윤수현 등이 출연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