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브’ 규현, 첫 단독 MC…김희철-EXO 첸 ‘응원 방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런웨이브’/사진제공=JTBC

규현의 단독 MC를 축하하기 위해 JTBC ‘런웨이브’에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EXO 첸이 찾아온다.

22일 처음 방송되는 ‘런웨이브’에서 EXO 첸, 슈퍼주니어 김희철, 프로미스나인, AB6IX의 무대가 펼쳐진다. ‘런웨이브’는 아이돌과 관객이 한층 깊이 있는 토크와 새로운 무대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스토리텔링 뮤직 토크쇼다. 슈퍼주니어 규현이 첫 단독 MC를 맡아 화제를 모았다.

최근 녹화에서는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EXO 첸이 출연해 절친한 규현의 첫 MC 신고식을 축하했다. 규현은 첸과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 김희철과 ‘나비잠’을 부르며듀엣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앨범 언박싱, 전곡 프리뷰 등 여타 음악토크쇼에서는 볼 수 없던 ‘런웨이브’만의 특별한 고정 코너들이 공개됐다. 아이돌들은 다양한 코너를 통해 풍성한 이야기를 전했다. 규현 역시 녹화 내내 안정적인 진행 솜씨를 선보이며 관객들과 소통했다. 또한 녹화장을 찾은 팬들에게 커피차를 선물하는 이벤트를 진행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는 후문.

‘런웨이브’를 찾은 첫 번째 주인공들의 활약상도 빛났다. ‘FUN!’ 으로 8개월 만에 컴백한 프로미스나인은 “쉬는 기간에 무엇을 하냐”라는 팬의 질문에 방송 활동을 하지 않는 기간에 연습했던 Destiny’s Child의 ‘Say My Name’ 커버 무대를 선보여 현장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데뷔 3주 만에 음악방송 1위를 달성한 AB6IX는 앨범 전 곡 프리뷰를 함께 들으며 현장의 열광적인 ‘떼창’을 이끌어냈다. 또한 데뷔 앨범을 낱낱이 살펴보는 언박싱 시간을 가지며, 앨범 메이킹 과정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런웨이브’는 22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U+아이돌 라이브’에서 선공개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