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갑상샘암 판정 고백 “수술 후 인생 다시보여”

MBC '휴먼다큐' 방송화면

MBC ‘휴먼다큐’ 방송화면

모델 겸 탤런트 변정수가 12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갑상샘암 판정을 받고 리마인드 웨딩을 올렸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변정수는 방송을 통해 지난 해 갑상샘암 판정을 받고 삶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 쉽게 물혹 정도로 생각했다. 그런데 갑상샘암이다라고 딱 얘기하셨다. 정말 그 사실을 알고 정확한 검사가 나오는 일주일 동안 별 생각이 다 들었다”고 말했다.

변정수의 남편 류 씨도 당시 힘들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류 씨는 “아내가 수술 날짜를 미루고 리마인드 웨딩을 하자고 제안했다. 수술부터 받자고 했지만 듣지 않았다. 평생 해보고 싶은 것들이라고 말해 더 이상 설득할 수 없었지만, 그 모습을 지켜보는 것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변정수는 또 “수술 후 인생이 다시 보였다. 가족을 위한 스케줄도 나를 위해 하는 거다. 집안일도 훨씬 더 즐겁게 하게 됐다”며 위기를 극복한 뒤 인생에 임하는 자세가 달라졌음을 고백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