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가능성 0%”…’복면가왕’ 위너 강승윤, 아이돌 감별사 등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위너 강승윤과 러블리즈 예인의 ‘추리 대결’이 펼쳐진다.

오는 23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는 사상 최다득표수로 가왕 자리에 오른 뒤 2연승에 성공한 ‘나이팅게일’과 이를 위협하는 복면 가수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최근 녹화에서는 판정단으로 참여한 현역 아이돌 위너 강승윤과 러블리즈 예인이 ‘아이돌 감별사’ 자리를 두고 묘한 신경전을 펼쳐 모두의 관심을 끌었다. 한 복면 가수의 ‘남다른 손짓’을 날카롭게 짚어낸 강승윤은 “아이돌은 아닐 것”이라며 확언을 했으나, 러블리즈 예인은 “아이돌인지 아닌지는 제스처와 관련이 없다”며 바로 반박했다. 과연 누가 ‘아이돌 감별사’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회식날 김대리’ ‘월급날 박과장’이라는 재치 있는 이름의 두 남성 복면 가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누리꾼들은 예고편 속 짧은 모습만으로도 두 사람의 정체를 다양하게 추리하며 그들이 선보일 무대와 개인기에 기대를 더하고 있다. 두 복면 가수는 MC 김성주가 만류할 만큼 매력적인 춤사위를 선보여 무대를 뒤집어 놓았다고 한다.

‘복면가왕’은 오는 2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