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박나래-노홍철, 의뢰인 자취집 위해 진심어린 ‘분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구해줘! 홈즈’/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박나래 대 노홍철의 끝나지 않은 대결이 펼쳐진다. 

23일 방송되는 ‘구해줘! 호즘’에서는 지방에서 서울로 취직해 자취집을 구하는 의뢰인의 집을 찾기 위해 연예인 코디들이 나선다.

연예인 코디들은 첫 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100배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말처럼 첫 자취집은 의뢰인의 삶 속에서 중요한 기억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며 좋은 집을 꼭 구해야 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이를 증명하듯 연예인 코디들은 의뢰인의 집을 구하기 위해 평소보다 더욱 더 열심히 발품을 팔았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의지를 반영한 듯 복팀은 자취만렙 유병재를 영입했고, 덕팀은 (구)’나혼자 산다’ 자취 삼인방이 집 찾기에 나서 그 어느 때보다 소개할 집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무엇보다 박나래와 노홍철의 끝나지 않은 매물대결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지난 설 특집부터 끈질기게 이어진 두 사람의 대결은 현재까지 복팀장 박나래가 연승을 거두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노홍철은 이번에는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나래 역시 연승행진을 이어가겠다며 응수해 노홍철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또한, 두 사람은 ‘의뢰인 만남’까지 직접 챙기며 팽팽한 긴장감을 녹화 내내 이어갔다고 한다.

‘구해줘! 홈즈’는 오는 23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