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김성령 박준금 윤손하, 상위 1% 재벌 안주인이란 이런 것

'상속자들'의 재벌가 사모님을 연기하는 김성령 박준금 윤손하

‘상속자들’의 재벌가 사모님을 연기하는 김성령 박준금 윤손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배우 김성령 박준금 윤손하가 ‘재벌가 마님’ 캐릭터 대결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SBS 수목 미니시리즈 ‘상속자들’에 출연 중이다. 김성령은 그룹상속자 김탄(이민호)의 엄마이자 김회장(정동환)의 동거녀인 한기애 역을, 박준금은 김회장의 두 번째 부인이자 호적상 안주인인 정지숙 역을 맡았다. 윤손하는 라헬(김지원)의 엄마이자 RS인터내셔널의 대표 이에스더 역을 맡아 대결을 펼친다.

지난 1, 2회 방송 분에서는 호적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몸이 아픈 김회장을 보필하고 있는 작은 사모님 기애와, 김회장의 호적상 부인이자 제국그룹 재단 이사장인 지숙이 초반부터 날선 대립을 펼치는 장면이 그려졌다.

기애모자를 집안으로 들여 자신의 울타리 안에 가둬놓은 냉철한 지숙과, 언젠가 아들 탄이 제국 그룹의 경영자로 나서고, 자신이 호적의 주인이 되는 날을 호시탐탐 기다리고 있는 기애의 대립구도가 비춰지면서 관심을 모았다.

또 에스더는 성공을 위해 딸 라헬의 극렬한 반대도 묵살한 채 재혼을 감행하는, 모성애보다는 사회적 위치에 더 가치를 두는 여성 사업가의 냉혈한 카리스마를 그려냈다. 딸 라헬을 제국그룹의 아들 김탄과 약혼시키는 등 전도유망한 사업가로서 뼛속까지 재벌가의 안주인으로 살아가는, 에스더의 행보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는 대표 여배우다운 파격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김성령과 박준금은 짧은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 조차 화끈하고 까칠하게 접전을 펼쳤고, 윤손하는 가녀리고 여성스러운 외모와는 사뭇 다른, 이기적이고 욕망어린 철의 여인으로 변신했다.

특히 김성령은 강한 척하는 모습과는 달리, 의붓아들 김원이 나타나자, 우아하게 마시던 포도주를 허겁지겁 와인잔에 뱉어내고 마는, ‘허당기’ 가득한 모습도 곁들였다.

김성령은 “나름 센 척 하지만 여기저기서 당하기만 하는 한기애의 캐릭터 자체가 워낙 재미있다. 말 그대로 허당 캐릭터라 촬영을 하다가도 웃음이 터질 때가 많아 NG를 종종 낸다. 그래서 우리 촬영장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며 “최근엔 후배 박신혜가 나를 비롯해 배우들에게 밥을 샀는데, 식사를 계기로 후배배우들과 더 친해졌다. 다음엔 내가 한 턱 낼 예정”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의 열연은 ‘상속자들’의 스토리 전개에 무게감을 주는 중요한 한축이다. 촬영장 안을 가득채운 그녀들의 아우라가 현장을 종종 숨죽이게 만들 정도”라며 “관록이 묻어나는 연기력을 가감없이 발산하는 김성령과 박준금, 윤손하의 모습을 앞으로 더욱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화앤담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