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성훈, 헨리X기안84 깜짝 등장에 무덤덤…푸드 트럭 선물에 ‘설렘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기안84, 헨리와의 우정으로 금요일 밤을 훈훈하게 달궜다.

지난 21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헨리는 드라마 ‘레벨업’ 촬영으로 밤낮없이 바쁜 촬영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성훈을 응원하기 위해 촬영장을 방문했다. 깜짝 푸드 트럭 서포트를 펼쳤다.

이날 성훈은 ‘뉴얼’이 아니라 본업인 배우 성훈으로 돌아와있었다. 극 중 구조조정 전문기업 본부장으로 변신, 칼 같은 슈트핏과 남다른 피지컬을 자랑하며 촬영에 매진하고 있었다. 

한편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기획한 얼 동생들은 매니저와 비밀리에 접선, 촬영 후 아무것도 모르고 차로 돌아온 성훈은 헨리와 기안84를 보자마자 반가운 마음과는 달리 생각보다 덤덤한 반응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성훈은 간식 차를 보고 절로 입꼬리가 올라갔다. 또한 기안84의 감성(?)이 물씬 풍기는 플래카드부터 아침부터 준비한 간식들과 손수 만든 컵홀더를 보며 포옹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알면 알수록 더 서프라이즈한 이벤트에 감동받은 성훈은 급기야 실성(?)한 듯 웃었고 두 사람이 직접 만든 수박 주스를 마시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또한 성훈은 혼신의 내조를 한 얼 동생들이 카메오 출연으로 자리를 비우자 직접 푸드트럭 파트타이머까지 자처했다. 스태프들을 살뜰히 챙기는 그의 따뜻한 마음 덕분에 현장 분위기 역시 화기애애해졌다.

동생들의 응원에 촬영장에서 긴장을 풀고 웃었던 그의 모습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달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