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맡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왼쪽),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 / 텐아시아DB

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된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B.I, 김한빈)의 마약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수사한다.

대검찰청(반부패강력부)은 2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강력부(김태권 부장검사)에게 배당했다. 가수 연습생 출신으로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최초 제보한 A씨의 국민권익위 신고 내용에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 혐의와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전(前) 대표의 회유와 협박 의혹도 포함돼 있다.

대검찰청은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으면서 비아이가 마약 구매를 하려고 한 정황이 담긴 메신저(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제출했다. 하지만 비아이는 경찰의 소환 조사를 받지 않았고,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양현석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고 한다. YG엔터테인먼트와 검찰·경찰과의 유착 관계 의혹 등 당시 검·경의 부실수사 의혹도 수사 대상이 될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