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헨리, 성훈 드라마 카메오로 깜짝 출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헨리가 준비한 간식차 이벤트에 성훈의 미소가 만발한다.

2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헨리가 성훈의 드라마 촬영 현장을 찾아 간식차를 선물한다. 두 사람은 직접 간식을 나눠주며 내조할 뿐 아니라 카메오로 깜짝 출연해 일거양득의 하루를 보낸다.

이날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본격적인 간식차 조공을 시작한 기안84와 헨리는 뙤약볕 아래에서도 오로지 성훈만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전한다. 하지만 촬영이 계속되는 터에 찾아오는 손님들이 뜸하자 성훈까지 나서 적극적으로 푸드트럭 이용을 권한다.

이내 촬영이 끝나자 몰려든 손님들로 얼간이네 푸드트럭은 문전성시를 이룬다. 기안84와 헨리는 자신들을 도우려는 성훈을 극구 만류하며 조공을 넘어 든든한 형제애까지 보인다. 이어 푸드트럭을 찾은 감독과 카메라 감독에게 성훈을 예쁘게 찍어달라며 혼신의 내조를 펼쳐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한다.

또한 현장에서 급성사된 카메오 출연 기회에 기안84와 헨리는 숨겨왔던 연기 욕심을 폭발시킨다. 단순한 한 컷에도 숱한 설정을 만드는 주연배우 급 열정으로 감독을 당황시킨다고 해 한바탕 웃음이 예고된다.

기안84와 헨리의 열정 가득한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