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경이로운 나이아가라 폭포에 ‘말잇못’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참시’ 이승윤.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승윤이 나이아가라 폭포 헬리콥터 투어에 말을 잇지 못한다. 그는 감탄이 절로 나오는 경관에 아찔한 듯 리액션을 보여주고 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57회에서 이승윤은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는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승윤은 나이아가라 폭포를 영접하고 깜짝 놀라고 있다. 그는 두 눈이 의심될 정도로 거대한 풍경에 연신 감탄했다고 한다. 이승윤은 매니저와 폭포 앞에서 함께 인증샷도 찍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이승윤은 상공에서의 폭포를 보기 위해 헬리콥터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그는 탑승하기 전 “현석아 긴장하지 마! 괜찮아~ 괜찮아~”라며 매니저의 긴장을 풀어주는 등 여유를 부렸지만 정작 헬리콥터가 이륙하자 호들갑을 떨며 새하얗게 질렸다는 후문이다.

아찔한 높이에 눈, 코, 입 모두 확장된 이승윤이 창밖으로 보이는 절경을 놓칠 수 없다는 듯 곁눈질로 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승윤 매니저가 헬리콥터를 타기 전 자신은 겁이 없다며 호언장담했다. 그는 앞서 매니저 MT 중 번지점프를 뛰기 전 무척이나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이번에는 잘 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이아가라 폭포의 풍경에 말을 잇지 못하는 이승윤의 모습은 오는 22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