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시의 연인’ 이상엽, 멜로 눈빛에 거는 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사진제공=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속 이상엽의 멜로가 기대된다.

이상엽은 오는 7월 5일 처음 방송되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대안학교 생물교사 윤정우 역을 맡는다. 지구상에 살아 숨쉬는 모든 생명체를 사랑하는 섬세한 인물이다. 피터팬같은 윤정우의 일상에 어느 날 갑자기 손지은(박하선)이라는 여자가 스며들고, 이어 두 사람은 곧 출구 없는 사랑에 빠져든다.

앞서 공개된 ‘오세연’ 포스터, 촬영 스틸, 티저 영상 등에서는 사랑과 마주하며 도발적으로 변화하는 윤정우의 심리가 섬세하게 그려졌다. 이상엽은 눈빛 하나에 일상의 무미건조함, 사랑을 만난 남자의 설렘, 사랑하는 갖고 싶어하는 욕망 등을 담아냈다.

이상엽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격정 멜로에 도전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상엽은 이를 소화하기 위해 열심히 대본을 파고들고, 캐릭터를 분석하며 남다르게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다고 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진은 “이상엽의 섬세한 연기력과 깊은 눈빛은 드라마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면서 “현장에서 이상엽를 지켜보면서도 이번 캐릭터가 그의 새로운 인생 캐릭터가 될 것이 기대되고 있다. 시청자들도 본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내달 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