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린사모·승리 버닝썬 자금 11억원 횡령 공모 판단…입건 검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클럽 버닝썬을 수사하는 경찰이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를 입건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고 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린사모가 가수 승리·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공모해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보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을 검토중이다.

경찰은 린사모가 자신의 국내 가이드 겸 금고지기 안모씨가 관리하는 대포통장을 활용해 MD(클럽 영업직원)를 고용한 것처럼 꾸민 뒤, 급여 명목으로 약 5억7천만원을 횡령했다고 보고 있다. 또한 경찰은 서면조사를 통해 린사모가 승리·유 전 대표의 자금 횡령 과정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을 확인했다.

앞서 경찰은 버닝썬 자금 5억3천여만원이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및 네모파트너즈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을 포착했다. 몽키뮤지엄은 승리와 유 전 대표가, 네모파트너즈는 유 전 대표가 각각 설립했다.

여기에 린사모와 공모관계가 추가로 드러남에 따라 승리와 유 전 대표의 횡령 의심액은 약 11억원으로 늘어났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 방식으로 운영했다가 적발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뿐만아니라 승리는 2015년 일본인 사업가 A회장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자신이 직접 성매수도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하기는 어렵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버닝썬 수사와 관련해서 경찰은 다음 주 초 승리와 유 전 대표, 린사모, 린사모의 가이드 안모씨, 전원산업 이 모 회장과 최 모 대표, 버닝썬 이문호·이성현 공동대표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