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로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합류…동방우·강성연의 늦둥이 아들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역배우 이로운. /사진제공=HAK 엔터테인먼트

아역배우 이로운이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합류한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새로운 인물들이 등장한다. 앞서 배우 강성연이 한종수 회장(동방우 분)을 쥐락펴락하는 매력적인 여왕벌 나혜미 역으로 합류를 알린 가운데, 그 둘의 늦둥이 아들 한태호 역으로 아역배우 이로운이 오는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한태호는 한종수 회장과 젊은 엄마 나혜미 사이의 늦둥이 아들로 한회장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인물. 태호를 앞세워 한성그룹을 차지하려는 나혜미와 한태주(홍종현 분)에게 한성을 물려주려는 전인숙(최명길 분)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복형제인 한태주와 한태호의 형제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이로운은 드라마 ‘다 잘될 꺼야’ ‘역적’ ‘훈장 오순남’ ‘무법변호사’와 최근 개봉한 영화 ‘어린 의뢰인’ 등 어린 나이에도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