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악인전’, 대만서 대규모 프로모션…폭발적 반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악인전’ 대만 프로모션 현장.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강렬하고 통쾌한 액션으로 335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악인전’의 배우 마동석과 이원태 감독이 2박3일 일정으로 대만 현지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현지 관객들과 만났다.

‘악인전’의 주역 마동석과 이원태 감독은 대만 개봉을 앞두고 직접 대만을 방문했다. 지난 19일 저녁 레드카펫 행사를 마친 후 관객들 앞에 선 마동석은 “대만은 ‘신과 함께2’ 이후 두 번째 방문인데 너무나 따뜻하고 뜨겁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 ‘악인전’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감독은 “대만은 개인적으로 첫 방문인데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더욱 특별하다. 초대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환대에 감사를 전했다. 현지 취재진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지난 18일 진행된 기자회견에 대만의 주요 매체들이 대거 참석했고, 대만 주요 3개 신문사에서 일제히 ‘악인전’ 프로모션 행사를 비중 있게 다뤘다.

마동석은 현지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보답하듯 프리미어 시사 전 레드카펫에서 오랫동안 기다린 팬들에게 일일이 사진을 찍고 사인을 해주며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악인전’의 현지 배급을 맡은 Vievision Pictures는 “마동석의 인기는 이미 알고 있었지만 이번 프로모션으로 언론의 뜨거운 취재경쟁을 직접 경험하고 매우 놀라웠다. 쇄도하는 인터뷰 요청에 행복한 고민 중이며 이 열기가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대만에서는 청불 등급의 범죄액션 영화가 대중적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배우와 감독을 초청해 대규모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은 마동석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과 ‘악인전’에 대한 글로벌한 열기를 보여준다고 해석된다.

한국영화의 진출이 쉽지 않았던 이탈리아, 영국, 폴란드 등의 국가를 포함, 전 세계 174개국에 판권을 판매한 ‘악인전’은 오늘(21일) 대만에서 ‘극악대결’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한다. 오는 8월 14일에는 프랑스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